태민 ‘Flame of Love’ 가사 + 한국어 번역

手を伸ばせば届きそうな
손을 뻗으면 닿을 것 같은

君の面影 涙で滲んだ
너의 모습 눈물로 번졌다

沈む陽と昇る月 2人の様に
지는 해와 뜨는 달, 두 사람처럼

すれ違い闇を呼ぶ
스쳐 지나가 어둠을 부른다

指の隙間からすり抜ける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는

幸せの日々は記憶に変わる
행복의 나날은 기억으로 변한다

ねえ 僕はまだ変わらずに取り残されたまま
응 나는 아직 변함없이 남겨진 채

赤く燃える Flame of Love
빨갛게 불타는 Flame of Love

愛の欠片がまた火の粉の様に舞い上がる
사랑의 조각이 다시 불똥처럼 날아올라가

君の心を溶かして
너의 마음을 녹여서

その時まで燃やす Flame of Love
그때까지 불태우는 Flame of Love

どんなに星が輝いても
아무리 별이 반짝여도

君を想って辛くなるだけさ
너를 생각해서 괴로워지기만 해

美しいもの全てなくなったなら
아름다운 게 전부 없어졌다면

忘れてしまえるの?
잊어버릴 수 있을까?

月が霞む朝
달이 희미해지는 아침

飛び立つ鳥達の歌が
날아가는 새들의 노래가

耳を撫でても
귀를 어루만져도

ねえ 僕はまだこの場所で愛に捕らわれたまま
응 나는 아직 이 곳에서 사랑에 사로잡힌 채

赤く燃える Flame of Love
빨갛게 불타는 Flame of Love

愛の欠片がまた火の粉の様に舞い上がる
사랑의 조각이 다시 불똥처럼 날아올라가

君の心を溶かして
너의 마음을 녹여서

その時まで燃やす Flame of Love
그때까지 불태우는 Flame of Love

消えることのない
꺼질 일이 없는

その炎がいつか君を
그 불길이 언젠가 너를

優しく照らせればいい 暖かく
다정하게 비춰줬으면 좋겠다 따뜻하게

赤く燃える Flame of Love
빨갛게 불타는 Flame of Love

愛の欠片がまた火の粉の様に舞い上がる
사랑의 조각이 다시 불똥처럼 날아올라가

君の心を溶かして
너의 마음을 녹여서

その時まで燃やす Flame of Love
그때까지 불태우는 Flame of Love

× 2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